SEMA 컨설팅의 핵심

병원경영표준5모델

SEMA 컨설팅에서 병원의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발전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병원경영표준 5모델을 개발하였습니다.

‘병원 경영’이라는 막연한 개념을 병원의 규모별, 진료과별 BEST PRACTICE를 도출하여 5가지 모델로 정리하였습니다.

즉, 우리 병원에서는 ‘무엇을’,  ‘어떻게’ 해야 병원의 비전을 달성할 수 있는지에 대해 명료하게 정리한 이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컨설팅 초기 문제 해결 집중

병원 경영과 관련하여 수많은 고민이 산재합니다.

컨설팅 초기에는 병원의 여러 문제점들을 시급하게 해결하고, 향후에 같은 문제가 발생되지 않도록 병원의 시스템을 구축합니다.

병원에서 SEMA 컨설팅이 언제 필요할까요?

직원 채용/보상/급여기준에 대해 고민인 경우

직원 간의 불화로 퇴사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문제

매뉴얼 부재로 직원이 바뀔 때마다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업무 매뉴얼이 있기만 하고 제대로 활용 되지 않는 경우

직원이 불친절 하여 환자 컴플레인이 늘어나는 경우

매출이 늘지 않는데 무엇이 문제인지 알 수 없는 경우

병원의 문제점은 알고 있으나 자체적으로 실행하기 어려운 경우

원내에 홍보물을 제작하고 싶으나 병원 직원이 진행하기 어려운 경우

마케팅 대행사가 제대로 일을 하고 있는지 판단이 되지 않는 경우

우리 병원의 경영 상태가 전반적으로 괜찮은 것인지 의문이 드는 경우

앞으로 경영 전략이 부재인 경우

병원 확장을 계획할 때 공간 설계에 대한 아이디어가 필요한 경우

병원경영시스템 구축

병원경영시스템 구축 단계

기존의 현황을 ‘정리’하고 BEST PRACTICE에 맞춰서 업그레이드 하여

병원에서 실제 업무에 적용할 수 있도록 ‘확산’ 활동을 합니다.

시스템이 구축되고 안정화가 되면 병원의 브랜드 가치를 더 높이기 위해 ‘창의’적인 활동을 전개합니다.

성과를 내는 노하우

SEMA 컨설팅의 P(계획) – D(실행) – C(체크) – A(피드백) 과정에 따라서

신속하게 계획하고 실행하고 끊임없이 점검하고 피드백합니다.  

말 뿐인 컨설팅이 아닌 제대로 실행되고 정착되는 컨설팅을 지향합니다.